정은경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ㆍ연기, 밀폐장소 방문 자제 강력히 요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은경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ㆍ연기, 밀폐장소 방문 자제 강력히 요청”

입력
2020.06.06 15:04
0 0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중소 규모 교회와 방문판매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급증하면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종교 시설 소모임의 취소 및 연기를 강력히 요청했다.

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정 본부장은 "최근 인구밀집도가 높고 유동 인구가 많은 수도권 내 종교 소모임, PC방, 학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되고 있다"며 "최대한 약속과 모임을 연기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음식점,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일요일을 앞에 둔 만큼 정 본부장은 종교시설 등의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교회에 대한 조사를 해 본 결과, 교회 위치가 지하이거나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밀폐된 환경이 많았다”면서 “부득이하게 현장예배를 실시할 경우 참여자 간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여자의 규모를 줄이고, 발열 및 의심증상자는 확인하여 참석을 자제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