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연평도 유족 ‘뒷북 초청’ 뒷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부,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연평도 유족 ‘뒷북 초청’ 뒷말

입력
2020.06.05 17:57
0 0

보훈처 “코로나로 참석자 최소화” 전날에야 7명 포함… ‘靑 눈치보기’ 의심도

현충일을 앞둔 3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묘역에서 해군본부 장병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대전=뉴스1

정부가 서해 군사도발 희생자 유족을 현충일 추념식 행사 초청 대상에서 누락했다 뒤늦게 포함시켜 빈축을 샀다.

국가보훈처는 6일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현충일 추념식 행사에 천안함 폭침, 제1·2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도발 희생자 유족을 한 명도 초청하지 않았다. 이 같은 사실이 5일 알려지자 보훈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행사 인원을 최소화하는 과정에서 초청 명단에서 빠졌다”고 설명했다. 현충일 행사엔 보통 1만 여명이 참석하는데, 올해는 300명 수준으로 대폭 줄였다.

보훈처는 또 “보훈단체들이 자율적으로 초청 인사를 추천하게 했는데, 추천 명단에 서해도발 생존자ㆍ유족이 빠져 있었다”며 고의 누락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들의 호국 정신을 기리는 날인 현충일 행사에 서해 도발 유족ㆍ생존자를 챙기지 않은 것을 단순 실수로 보긴 어렵다는 지적이 무성하다.

보훈처가 청와대 ‘심기 경호’를 하려 한 게 아니냐는 의심도 일었다. 남북 대화 재개를 열망하는 정부로선 남북 군사 대치의 역사가 부각되는 게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올해 3월 ‘서해수호의날’ 행사 때 천안함 폭침 유족인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이 문재인 대통령에 다가가 “천안함은 누구 소행인지 말씀해달라”고 따져 물은 장면도 정부를 곤혹스럽게 한 터다.

정부는 5일 오후 서해 도발 유족을 초청한다고 부랴부랴 발표했다. 보훈처는 “해군 본부에서 오늘 유족과 생존 장병 대표자 참석을 건의했고, 관련 유가족회와의 협의를 거쳐 7명이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