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오정세·김선영, ‘백상예술대상’ 조연상 “여러분의 동백꽃 활짝 피길”
알림

오정세·김선영, ‘백상예술대상’ 조연상 “여러분의 동백꽃 활짝 피길”

입력
2020.06.05 18:00
0 0
오정세(위)와 김선영(아래)이 ‘백상예술대상’ 조연상을 받았다. JTBC 화면 캡처
오정세(위)와 김선영(아래)이 ‘백상예술대상’ 조연상을 받았다. JTBC 화면 캡처

배우 오정세와 김선영이 '백상예술대상'으로 연기력을 또 한번 인정 받았다.

오정세 김선영은 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해 TV부문 조연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활약한 오정세는 "매 작품에 참여할 때마다 작은 성장이 있었던 것 같다. 어떤 작품은 반성하게 되고, 어떤 작품에서는 위로를 받기도 하고, 깨달음을 얻기도 한다. '동백꽃 필 무렵'은 그 깨달음을 공유하고 싶은 드라마였다"고 말했다.

이어 오정세는 "지금까지 100편 넘게 작업해왔는데 어떤 작품은 성공하기도, 망하기도 했다. 어쩌다보니 좋은 상까지 받는 작품도 있었다. 100편 다 결과가 다르다는 건 신기하다. 개인적으로는 100편 모두 똑같이 열심히 했다. 제가 잘 해서 결과가 좋은 것도 아니고, 못 해서 망한 것도 아니더라. 세상에는 열심히 사는 보통 사람들이 참 많다. 그런 걸 보면 불공평하다는 생각도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망하거나 지치거나 포기하지 말고, 무엇을 하든 그 일을 계속 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오정세는 "자책하지 마라. 여러분 탓이 아니다. 위로와 보상이 여러분을 찾아오게 될 것"이라며 "제게는 '동백꽃 필 무렵'이 그랬다. 여러분도 꼭 반드시 여러분만의 동백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여러분의 동백꽃이 활짝 피길 응원하겠다"는 소감으로 울림을 전했다.

올해 초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명품 배우의 저력을 입증한 김선영은 "드라마를 통해 처음 상을 받는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한 매니저들의 이름을 언급하고 "함께 했던 감독님, 작가님, 모든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감사하다. 더 좋은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인사했다.

이어 김선영은 "엄마 촬영 갈 때 응원해주는 우리 딸 고맙고 사랑한다"며 감동적인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