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원구성 합의 못하면 내가 결단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여야, 원구성 합의 못하면 내가 결단할 것”

입력
2020.06.05 15:22
0 0
박병석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첫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5일 “여야가 빠른 시일 내 원구성 합의를 못하면 의장이 결단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회동에서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두 원내대표가 무엇을 양보할 수 있는 지 검토해서 조속한 시일 내 결론을 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열린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초대 국회의장으로 선출됐다. 그러나 통합당은 이날 여야 합의가 없는, 여당 주도의 본회의 개최에 반발해 표결에 참석하지 않았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