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가격은 같고 상품성은 높인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출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GM, 가격은 같고 상품성은 높인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출시

입력
2020.06.05 14:00
0 0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 한국GM 제공

한국GM이 소형차 경차 모델인 모닝의 신차 출시에 맞서 쉐보레 2021년형 ‘더 뉴 스파크’를 내놨다.

5일 한국GM은 쉐보레 2021년형 더 뉴 스파크를 1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전 계약은 이날부터 시작한다.

한국GM은 더 뉴 스파크에 안전과 편의 사양을 보강해서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가격은 기존과 동일하게 책정했다.

또 검정과 빨간색 조합으로 스포티한 감성을 담은 특별판 '레드픽'을 추가했다. 더 뉴 스파크의 색상은 원더랜드 블루, 선셋 오렌지가 추가돼 모두 10종이다.

이 밖에 LED 등을 적용해 실내가 밝아졌고, 운전자가 뒷좌석 승객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더 뉴 스파크는 차체의 초고장력·고장력 강판 비율이 73%에 달하고, 에어백이 8개 장착되는 등 기존의 안전사양이 그대로 적용됐다고 한국GM은 말했다.

2021년형 더 뉴 스파크의 가격은 △LS 베이직 982만원 △LS 1,060만원 △LT 1,125만원 △프리미어 1,274만원(수동변속기 기준, C-TECH 무단변속기 174만원) △레드픽 1,483만원, △마이핏 1,487만원으로 책정됐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