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원전 외압’ 논란에 감사원장 입장문 “깊이 사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원전 외압’ 논란에 감사원장 입장문 “깊이 사과”

입력
2020.06.05 14:28
0 0
월성원전 전경. 월성원전 제공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가 늦어지며 불거진 ‘외압’ 논란에 대해 최재형 감사원장이 5일 입장문을 냈다. 최 원장은 “감사 과정에서 사안이 복잡하고 시간이 촉박해 법정 기한을 지키지 못했지만 외압에 의해, 또는 정치권의 눈치를 보느라 감사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법에 정해진 기간 내에 처리하지 못한 데 대해 깊이 사과 드린다"며 "적절한 감사 지휘로 법정기간 내에 감사를 종결하지 못한 데 대해 감사원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조사해 빠른 시일 내 감사를 종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국회법상 감사 시한은 지난 2월 말로 종료됐지만 감사원은 ‘사안이 복잡하다’며 감사를 이어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