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사저 부지 795평 10억6000만원에 구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靑 “문 대통령, 사저 부지 795평 10억6000만원에 구입”

입력
2020.06.05 13:30
0 0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양산 하북면 사저 땅·주택 매입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사비 10억6,000여만원을 들여 경남 양산에 사저용 부지 약 800평을 구입했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인근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설명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630.5㎡(795.6평) 규모의 부지를 10억6,401만원을 주고 구입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저 매입비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신고한 예금 16억4,900만원 중 일부를 부지 매입에 사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부지 매각은 4월 29일 이뤄졌다.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부부 퇴임 후 이 마을에 거주한다. 양산=연합뉴스

평산마을 부지를 구입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한다. 강 대변인은 “경호처가 현재의 양산 매곡동 사저 인근엔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고 판단했고, 사저를 옮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호처가 매곡동 자택을 사저로 활용할 수 없다고 보고할 때마다 문 대통령은 재검토를 지시했지만, 결국 경호처의 최종 판단을 수용하게 됐다는 것이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 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리면서 부득이하게 이전을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호화 사저’ 논란을 의식한 듯, 청와대는 대규모 부지 매입을 할 수밖에 없던 이유도 부연했다. 강 대변인은 “건물을 세울 때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가 서울보다 크다. 대지 면적 중 건물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인 건폐율이 20% 이하”라며 “결과적으로 새 사저는 현재의 매곡동 사저보다 면적이 줄었으며 전직 대통령들 사저에 비해서도 규모가 작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새 사저 건물 규모를 기존의 매곡동 자택(111.15평ㆍ건물 3채)보다 크지 않게 하라고 각별히 주문했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집값은 새 사저보다 매곡동 자택이 조금 높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매곡동 자택 처분 금액으로 새 사저 건물 비용을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이 퇴임 이후 거처를 정하면서, 경호처도 경호시설을 위한 부지를 인근에 매입했다. 강 대변인은 “경호시설 부지와 매입 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것”이라며 “경호시설을 제가 브리핑하지 않은 이유는 엄정하게 공과 사를 구분하겠단 의미”라고 부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