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집회 정면충돌 피했지만… 불안불안한 ‘6월의 홍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6·4집회 정면충돌 피했지만… 불안불안한 ‘6월의 홍콩’

입력
2020.06.05 15:00
0 0

민주 진영 “9일부터 총력전”… 보안법 시행 땐 시위 거세질 듯

홍콩 시민들이 4일 저녁 홍콩섬 빅토리아공원에서 촛불을 들고 톈안먼(天安門) 민주화시위 31주년 추모집회를 하고 있다. 홍콩=연합뉴스

홍콩에서 4일 열린 톈안먼(天安門) 민주화시위 31주년 추모집회는 비교적 차분하게 끝났다. 폭력으로 얼룩질 수 있다는 우려와 달리 자유를 염원하며 촛불을 든 시민들은 냉정을 잃지 않았다. 하지만 강력한 처벌규정을 담은 홍콩보안법 제정이 임박한 상황에서 시위대와 경찰 모두 정면충돌도 불사할 태세다. 지난해 민주화시위 촉발 이후 1년을 맞은 ‘6월의 홍콩’은 또 다시 달궈지고 있다.

홍콩 정부는 6ㆍ4 톈안먼시위를 추모하는 대규모 집회를 일찌감치부터 금지한 뒤 당일에도 경찰 3,000명을 곳곳에 배치했다. 하지만 주요 집결지인 빅토리아공원 외곽에서도 팔짱을 끼고 지켜보는 데 그쳤다. 수천명의 시민들은 누구랄 것도 없이 공원 안으로 모여들었고 “일당 독재 종식, 홍콩보안법 반대”를 외쳤다. 몽콕 등지에서 일부 충돌이 발생해 최소 4명의 시위대가 체포된 것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불상사는 없었다.

당초 홍콩 범민주진영은 톈안먼시위 추모집회에 시큰둥한 반응이었다. 1990년 이래 30년간 빠짐없이 행사를 열었지만 중국 정부나 홍콩 당국이 꿈쩍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6월 범죄인인도법(송환법) 반대시위에는 최대 200만명이 집결했지만 바로 직전에 열린 추모집회 인원은 18만명에 그쳤다.

하지만 단순시위 가담자도 처벌하는 홍콩보안법 제정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올해 집회가 마지막일 수 있다”는 위기감이 확산됐다. 이에 시민들은 온ㆍ오프라인을 통해 거리와 주택가 등 각자의 위치에서 촛불을 들고 반정부 구호를 외쳤다. 민주진영은 지난해 11월 입법의원 선거에서 85%의 의석을 싹쓸이한 덕분에 홍콩 전역에서 시위에 참여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전했다.

이처럼 6ㆍ4 집회를 통해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원천봉쇄할 공권력의 위력을, 시위대는 언제든 동시다발로 정부를 압박할 수 있음을 각각 과시했다. 전날 집회는 맛보기였던 셈이다.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진선은 “초심을 잃지 말고 여름부터 겨울까지 투쟁하자”는 슬로건 아래 오는 9일부터 6개월간의 총력전을 공언한 상태다. 자연히 보안법 제정 및 시행일자가 다가올수록 시위의 강도는 거세질 수밖에 없다. 시위대를 옭아맬 ‘국가(國歌)법’이 전날 홍콩입법회를 통과하면서 민주진영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상황에 몰렸다.

홍콩 정부는 본격적으로 보안법 홍보전에 돌입했다. ‘국가안보수호’ 사이트를 개설해 “보안법은 홍콩 사회의 번영과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도 “국제금융센터 건설과 발전을 지원해 홍콩 경제와 금융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