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대화 열려 있지만… 관행 고집하면 법대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태년 “대화 열려 있지만… 관행 고집하면 법대로”

입력
2020.06.05 12:34
0 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첫 국회 본회의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야당이 관행으로 법을 준수하지 안으면, 원칙대로 행동할 것”이라고 미래통합당을 거듭 압박했다. 법 상 원 구성 시한인 8일까지 최대한 대화는 하겠지만, 통합당이 법제사법위원장 몫을 계속 주장할 경우 표결로 강행할 수 있다고 경고한 셈이다.

이날 오전 21대 개원 본회의를 연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 원내대표는 “국회법에 따라 오늘 국회를 개원하고 의장단을 선출했다”며 “일하는 국회의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잘못된 관행을 벗어난 새 국회의 출발점”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민주당 단독개원에 대해 비판하고 퇴장을 한 것과 관련해선 “상임위 배분 문제와 자의적 법 해석으로 의장단 선출을 함께 못해 아쉽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3차 추경이 시급하니 통합당과는 오늘부터 최대한 협상하고 협의하겠다”면서도 “야당이 관행으로 법을 준수하지 않으면 원칙대로 행동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원 구성의 공은 통합당에 넘어갔다”며 “무엇이 국민명령을 따르는 길인지 유념해달라”고 했다. 다른 상임위원장을 놓고 협상은 가능하지만 법사위원장을 가져가야 한다고 계속 고집할 경우, 국회법에 따른 표결 처리가 불가피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에서는 법사위를 가져가야 한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는 상태”라며 현재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는 여야 협상 상황을 거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의 회동 여부를 묻자 “당장 오늘부터 또 만나겠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