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삐라’ 규제 의지 재확인… “접경지 주민 생명ㆍ재산 위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통일장관, ‘삐라’ 규제 의지 재확인… “접경지 주민 생명ㆍ재산 위협”

입력
2020.06.05 10:55
0 0
김연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회장인 정하영 김포시장으로부터 접경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건의문을 전달받은 후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5일 “접경지역 주민들뿐만 아니라 국민 다수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긴장 조성 행위에 대해 아마 대부분 반대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접경지역 주민들의 평화와 경제를 지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대북전단, 일명 ‘삐라’ 살포 규제 의지를 정부가 거듭 확인한 것이다.

접경지역 시장ㆍ군수 협의회 회장인 정하영 김포시장은 이날 통일부에서 김 장관과 만나 ‘접경 지역의 긴장을 조성할 수 있는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중단시켜 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문엔 “대북전단 살포는 긴장 완화와 갈등 해소,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바람과 여망을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다. (…) 대북전단 살포행위가 근절되도록 강력한 조치를 강구하고, 이런 조치와 이를 위반하는 사람들을 처벌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법령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김 장관은 정 시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통일부는 접경지역 주민들과 함께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해서 꾸준하게 협의를 하고 있다. 접경지역 주민들의 평화와 경제를 지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잘 알고 있다”며 “접경지역 시장ㆍ군수 협의회와 함께 접경지역의 평화와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날 통일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비난한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규제할 법률을 준비 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