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로드 투 킹덤’ 펜타곤, ‘Kill This Love’로 1위…몽환·퇴폐 퍼포먼스 ‘눈길’
알림

‘로드 투 킹덤’ 펜타곤, ‘Kill This Love’로 1위…몽환·퇴폐 퍼포먼스 ‘눈길’

입력
2020.06.05 09:33
0 0
‘로드 투 킹덤’ 펜타곤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화제다. Mnet 방송 캡처
‘로드 투 킹덤’ 펜타곤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화제다. Mnet 방송 캡처

펜타곤이 '로드 투 킹덤' 컬래버레이션 경연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Mnet '로드 투 킹덤'에서는 3차 경연 1라운드 컬래버레이션 무대와 경연 결과가 발표됐다.

누적 순위 2위와 3위를 달리고 있던 온앤오프와 펜타곤은 선곡 회의에서 "1위를 하기 위해 모였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이어 양 팀의 메인보컬인 후이와 효진, 메인 래퍼인 와이엇과 우석에 키노와 제이어스가 합세하며 최강의 어벤져스팀이 구성됐다.

'로드 투 킹덤'에서 아무도 선보이지 않았던 걸그룹 노래를 하기로 한 두 팀은 과거 후이가 솔로로 선보인 적 있는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를 새롭게 편곡하기로 했다.

후이는 "예전에 편곡을 한 번 했던 곡이고, 두 팀이 함께하는 무대인만큼 색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고민이 많이 됐다"라고 털어놨다.

며칠 후 'Kill This Love'의 가이드 음원을 접한 멤버들은 "영화를 만들면 어떻게 하냐", "너무 좋다"라는 극찬을 쏟아냈고, 후이 역시 "다른 분들이 긴장을 하셔야 될 것 같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천재 프로듀서', '녹음실의 후랭이 선생님' 후이는 편곡부터 한 음 한 음 디테일한 보컬 디렉팅까지 모든 단계를 진두지휘며 원곡과는 또 다른 'Kill This Love'를 탄생시켰다.

모두의 기대 속에 펜타곤과 온앤오프의 무대가 시작됐다. 두 팀은 앞서 예고한 대로 몽환적이면서도 처절하고, 감정의 끝을 달리는 것 같은 소름 돋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고 각 팀의 대기실에는 정적만이 흘렀다. 곧 "말이 안 되는 무대다", "그냥 경악하게 된다", "말할 수 없는 여운이 있다", "진짜 이를 엄청 갈았구나"라는 극찬이 이어졌다.

무대를 마친 후이는 "온앤오프와 함께 한 것에 있어서 여러모로 행운이었다고 생각을 하고 더 나아가서 1위를 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컬래버레이션 경연 결과 펜타곤과 온앤오프가 1위를 차지했다. 두 팀 모두 '로드 투 킹덤'에서의 첫 1위로, 노련함과 실력을 바탕으로 얻은 값진 결과였다.

두 팀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환호하며 자축했다. 온앤오프의 와이엇은 "우리가 1등이라는 게 안 믿겨서 계속 소리를 질렀다. 펜타곤 선배님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너무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펜타곤의 키노는 꾹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키노는 "데뷔하고 단 한 번도 1위라는 수식어를 받아본 적이 없는데 지금이라도 펜타곤이 이렇게 1위라는 숫자를 받아볼 수 있어서 너무 다행이고 우리 팬분들도 아마 정말 감격할 것 같다"라는 감동의 소감을 전했다.

컬래버레이션 경연에서 1위에 오르며 5,000점의 점수를 획득한 펜타곤은 누적 점수 3위에서 2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방송 말미에는 생방송 파이널 경연의 최종 진출자가 결정되는 3차 경연 2라운드 무대가 펼쳐질 것으로 예고됐다.

다른 팀이 선곡한 노래로 무대를 꾸미는 개별 경연 무대에서 펜타곤은 온앤오프가 선곡한 몬스타엑스의 'FOLLOW'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펜타곤이 출연하는 Mnet '로드 투 킹덤'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