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더스, 6일부터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물량 푼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레이더스, 6일부터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물량 푼다

입력
2020.06.05 06:05
0 0

창고형 매장 ‘트레이더스’가 일회용 마스크 2,000만장을 확보해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트레이더스는 6일부터 ‘일회용 마스크 50개입’ 1박스를 1만5,980원에 판매한다. MB필터가 포함된 3중 구조의 일회용 마스크이며 장당 가격은 320원이다.

트레이더스 측은 “판매는 전국 트레이더스 18개 점포에서 이뤄지며, 매일 각 점포마다 700~1,000박스 물량이 입점될 계획”이라며 “구매 개수는 1인당 1박스로 제한한다”고 말했다.

트레이더스는 소비자들의 마스크 구매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일회용 마스크 판매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또한 날씨가 더워지면서 호흡이 어려운 KF마스크보다 일회용 마스크를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이처럼 대규모 물량을 준비했다.

이번에 트레이더스에서 판매하는 일회용 마스크를 4인 가족이 30일 동안 매일 사용할 경우 마스크 구매 비용은 총 3만8,400원으로, KF마스크 대비 20% 수준에 불과하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트레이더스가 이처럼 저렴한 가격에 일회용 마스크를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한번에 2,000만장이라는 대규모 물량을 제조업체에 일괄 구매했기 때문이다. 지난 2월부터 저렴한 가격에 대규모 물량을 공급할 수 있는 납품업체를 물색해왔다. 이에 마스크 생산공장과 일회용 마스크 2,000만장 일시 구매 계약을 진행할 수 있었다는 것. 트레이더스는 해당 물량이 이달 안에 모두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레이더스가 지난 1~5월까지 판매한 마스크 물량은 KF마스크와 일회용 마스크를 합쳐 총 약 900만장이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2,000만장은 트레이더스에서 약 1년 가까이 판매할 수 있는 마스크 물량인 셈이다.

트레이더스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 개학으로 최근 수요가 높아진 소형 일회용 마스크도 대형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해, 소비자들의 마스크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출 방침이다.

박예은 트레이더스 마스크 바이어는 “소비자들에게 일회용마스크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수많은 협력업체를 물색해 이번 판매를 기획했다”며 “소비자들이 트레이더스에 오면 언제든지 마스크 구매가 가능하도록 역대급 물량을 공수했다”라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