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국방 장관마저 반기…곳곳서 나오는 “트럼프 비판” 목소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국방 장관마저 반기…곳곳서 나오는 “트럼프 비판” 목소리

입력
2020.06.04 15:48
0 0

“지금은 군 병력을 사용할 만한 상황이 아닙니다.”

놀랍게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충성파’ 라인으로 분류돼 온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의 발언입니다. 그 동안 에스퍼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개적으로 갈등을 일으키는 상황을 피해 왔는데요. 그런 그 조차도 군 병력 동원이 가능하다는 트럼프 대통령에 반기를 든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을 자청해 “법 집행에서 군 병력을 동원하는 선택지는 최후의 수단으로만, 가장 시급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며 “지금은 그런 상황에 있지 않다. 나는 (군 동원을 위한)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뿐만 아닙니다.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출신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트럼프 행정부 첫 국방부 수장을 지낸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도 군 병력 동원을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고 있죠.

연 이은 비판 때문인지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넷 매체와 인터뷰에서 “반드시 군 투입을 할 필요는 없다”고 발언 수위를 낮췄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시 강경 카드를 꺼내 들 수 있을까요.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