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재산 국민 5배… 29%가 다주택자, 390억대 자산가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회의원 재산 국민 5배… 29%가 다주택자, 390억대 자산가도

입력
2020.06.04 16:08
0 0

1인당 평균 신고 재산 21억8,000만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발표한 ‘제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결과' 보고서. 경실련 제공

제 21대 국회의원 1인당 평균 신고 재산이 국민 평균의 5배에 이르는 21억여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의원 10명 중 3명은 집을 2채 이상 갖고 있는 다주택자였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총선을 앞두고 국회의원 후보자 등록 때 신고한 재산을 기준으로 분석했다. 정당은 후보자 등록 때 신고한 정당으로 구분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의원들이 신고한 자산은 21억8,000만원으로, 국민 평균(4억3,000만원)의 약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의원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은 총 1,183건으로 1인당 평균 4건, 13억5,000만원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의원 10명 중 3명 가까이(29%ㆍ88명)가 집을 두 채 이상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7명(6%)은 주택을 3채 이상 소유했다. 무주택자는 50명(17%)이었다.

각 정당 내 다주택자 비율은 미래통합당ㆍ미래한국당(41명)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열린민주당 33%(1명), 더불어민주당ㆍ더불어시민당 24%(43명), 정의당 16%(1명) 순이었다. 국민의당에는 다주택자가 없었다.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선관위에 신고된 의원 1인당 평균 부동산재산은 13억5,000만원으로,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가구당 평균(3억원)의 4.5배에 이른다. 정당별 의원의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이 20억8,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열린민주당(11억3,000만원), 더불어민주당(9억8,000만원), 국민의당(8억1,000만원), 정의당(4억2,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21대 국회의원 정당별 주택 보유 현황(본인, 배우자). 경실련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박 의원은 서울 마포구에 393억원(신고액 기준) 규모의 빌딩을 보유 중이고, 경기 고양시와 파주시에 아파트 2채와 토지 1건도 소유하고 있다.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은 두 번째로 부동산 재산이 많았다. 약 289억원으로, 주택 등 건물 9채와 토지 36개 필지를 소유하고 있다.

부동산 재산 상위 10명은 평균 11건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었고 평균 145억원 규모였다. 상위 10명 중 5명이 100억대 자산가이고, 7명은 초선의원이다. 부동산재산 규모 상위 10인 중 미래통합당ㆍ미래한국당에서 7명, 더불어민주당ㆍ더불어시민당에서는 3명이 이름을 올렸다.

가장 많은 주택을 보유한 의원은 5채의 주택을 소유한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각각 4채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가 ‘다주택자의 주택처분 서약’을 강조했지만 결과는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며 “다주택자들의 주택처분 약속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 상임위 배정 때도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최소한 부동산 부자나 다주택자는 국토교통위와 기획재정위 등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