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수사심의위 요청’ 하루 만에… 검찰 영장청구 맞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용 ‘수사심의위 요청’ 하루 만에… 검찰 영장청구 맞불

입력
2020.06.04 11:59
0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 6일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삼성그룹의 자회사 합병 및 이와 관련한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4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이복현)는 2018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의 불법행위, 당시 제일모직 자회사였던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사건과 관련해 △이 부회장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 △김종중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적용한 혐의는 자본시장법위반(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행위), 주식회사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위반, 위증 혐의 등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3일 합병 및 경영권 승계 사건에서 “외부 전문가들이 기소 여부를 판단해 달라”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