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4단계 특별방역 시행…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킨텍스, 4단계 특별방역 시행…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입력
2020.06.03 18:00
0 0

전시장 4단계로 출입통제

고양 킨텍스 전시장 입구에서 참관객들이 발열 체크를 하며 입장하고 있다. 킨텍스 제공

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컨벤션센터인 고양 킨텍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차단을 위해 4단계 방역을 시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킨텍스는 먼저 4일부터 열리는 ‘더 골프쇼’, ‘한국국제낚시박람회’, ‘국제아웃도어캠핑앤레포츠 페스티벌’을 앞두고 기존 전시장 3단계 출입통제를 4단계로 강화했다.

앞서 킨텍스는 올해 초부터 전시장 출입구를 최소화하고, 모든 출입구에는 1.5m 거리두기 바닥 유지선이 부착해 전시장을 운영했다. 소독매트와 손소독제를 마련, 출입자의 1차 소독을 강화하고, 마스크 미착용자는 전시장 출입도 제한해왔다.

이번에 강화된 조치에 따라 열화상 카메라와 안면인식 체온계를 설치해 유증상자 발생 시 출입을 막고 상시 대기 중인 구급차를 이용해 인근 선별진료소(백병원)으로 이송한 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관람객 출입정보 관리를 위해 QR코드 출입관리시스템도 도입한다. 10일 이후엔 정부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도 가동한다.

4단계 방역 조치로 전시장에 들어온 직원과 관람객 모두는 마스크나 비닐장갑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전시회 참가업체 근무자와 카페테리아 직원은 안면 전체를 커버하는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다. 전시홀 내 부스 간격도 4m 이상 이격하고 일방통행 유도를 통해 불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했다. 상담회장, 카페테리아에는 아크릴 차단막이 설치된다.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1일 1회 전시장 내외부를 특별방역하고 소독도 진행한다.

킨텍스 관계자는 “QR코드 출입관리시스템을 통한 철저한 출입자 정보관리, 전시장 내외부 소독방역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평소 30% 수준인 외부 공기 유입률도 100%로 높여 깨끗한 실내 공기를 유지하는 등 코로나19의 재확산과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