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포스코 무인궤도차 분쟁 끝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순천시-포스코 무인궤도차 분쟁 끝나나

입력
2020.06.03 15:46
0 0
전남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순천문학관까지 4.6km를 연결하는 소형 무인궤도차 스카이큐브.

전남 순천만국가정원의 소형 무인궤도열차(PRT)인 스카이큐브 운영 분쟁을 둘러싸고 대한상사중재원의 중재안이 나오면서 순천시와 포스코 사이에 1년3개월가량 끌어온 갈등이 일단락될지 주목된다.

3일 순천시에 따르면 스카이큐브 분쟁 중재를 맡은 대한상사중재원은 최근 포스코 자회사 ㈜에코트랜스가 운영 중인 스카이큐브를 순천시에 무상 기부채납하고 시가 직접 운영하는 내용의 중재안을 마련해 양측에 전달했다.

에코트랜스는 중재안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순천시도 시의회에 공유재산 취득을 위해 ‘무상기부 채납 수용 동의안’을 제출했다. 시의회는 무상으로 기부 받아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해 수용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시는 시의회의 동의를 거쳐 업체 측과 중재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시의회가 동의하면 시민사회단체 등과 토론 등을 거쳐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인수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최종 중재안에는 기술 이전 방안과 차량 운영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2014년부터 스카이큐브 운영을 시작한 에코트랜스는 “만성적인 적자의 책임이 순천시에 있다”며 지난해 3월 대한상사중재원에 중재를 신청했다. 5년간 투자비용 분담금 67억원과 미래에 발생할 보상 수익 1,300억원 등 모두 1,367억원을 요구했고, 순천시도 스카이큐브 시설 철거 비용 200억원을 부담하라며 반대 신청을 냈다.

시 관계자는 “토지와 건물을 포함한 일체의 자산을 취득하거나 매각할 때 의회의 동의를 받아야 해 스카이큐브 무상 기부 건도 같은 절차를 밟는다”며 “의회 동의를 얻으면 이후 TF팀을 구성해 시민과 함께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