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교수 “KBS 화장실 불법 촬영, 돈 되는 연예인 노렸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수정 교수 “KBS 화장실 불법 촬영, 돈 되는 연예인 노렸나”

입력
2020.06.03 11:44
0 0

KBS 화장실 불법 촬영 관련… “특정 여성이 목표물이었을 수도”

지난 2018년 7월 3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학원 건물 화장실에서 수서경찰서 경찰관이 불법 촬영 카메라가 설치돼 있는지 여부를 장비를 활용해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KBS 사내 여자화장실에 불법 카메라가 설치된 사건을 두고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어떤 특정한 여성이 목적, 목표물이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일반적인 화장실 동영상이 아닌 연예인 동영상이 필요했을 수도 얼마든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이버 공간상에서 연예인 동영상, 성적인 동영상이 굉장히 비싼 가격에 사고 팔린다고 알려져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아마도 금전적 목적이라면 n번방 못지 않게 엄벌을 해야 하는 항목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특히 범인이 무슨 목적으로 불법 카메라를 설치했는지, 또 어디에 유포를 했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범인이 KBS 방송국을 아주 자유롭게 드나들었기 때문에 여러 다른 곳에도 설치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범죄의 목적을 따져 여죄의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하고 또 온라인상에서 어떤 웹하드나 채팅 사이트에 올려 유포를 했는지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공용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영상물을 유포하고 이를 수요하는 현상에 대해 “신체 부위가 성적인 부분들이고 탈의하는 화장실 영상이라는 것을 유머로 생각하는 왜곡된 인식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상한 동영상, 엽기적 동영상들을 서로 거래하는 것들은 이번에 확실히 어떻게든 처벌을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