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타석 홈런에도…허삼영 감독의 부활 1순위는 강민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연타석 홈런에도…허삼영 감독의 부활 1순위는 강민호

입력
2020.06.03 11:00
0 0
삼성 강민호가 2일 잠실 LG전에서 LG 김현수의 파울 타구를 손목에 맞은 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타석 홈런을 쳤어도 사령탑은 분발을 촉구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2일 잠실 LG전을 앞두고 팀 전체적으로 타격 페이스가 올라간 것에 만족스러워하며 제대로 타격 감을 잡은 살라디노를 고무적으로 평가했다. 허 감독은 “우측 타구가 나오면서 밸런스도 잡혀갔다”며 “스윙 메카닉 정립이 잘 됐고 스트라이크 존을 조금씩 찾아가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허 감독의 칭찬대로 살라디노는 이날 결승 2타점 2루타 포함 4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살라디노의 반등은 기분 좋은 일이지만 허 감독의 마음 속 부활 1순위는 사실 주전 포수 강민호다. 2018년 삼성 유니폼을 입고 타격 지표가 매년 하락한 강민호는 올해 가장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꾸준히 주전 마스크를 쓰지만 타율은 0.179로 데뷔 후 최악이다. 그러나 지난달 30일 대구 NC전에서 전환점을 마련할 수 있는 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 홈런에도 허 감독은 신중하게 접근했다. 그는 “사실 (타자 중) 가장 기대하는 선수가 강민호”라며 “연타석 홈런을 쳤다고 해서 회복됐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조금 더 견실하게 성적을 내야 팀도 밝아진다. 포수가 배팅을 잘하면 투수들도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다”며 강민호의 부활이 필요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강민호는 타석에서 사령탑의 바람과 달리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2-0으로 앞선 7회초 1사 1루에서는 찬물을 끼얹는 병살타를 쳤다. 방망이는 부진했지만 수비에서 투수들을 안정적으로 이끌며 팀의 2-0 영봉승에 힘을 보탰다.

허 감독은 “선발 원태인이 좋은 피칭을 해줬다”면서 “강민호의 리드도 태인이의 무실점 피칭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