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결의안 통과’ 美 혼다 전 의원 “윤미향 철저히 수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위안부 결의안 통과’ 美 혼다 전 의원 “윤미향 철저히 수사”

입력
2020.06.03 06:39
0 0
2018년 11월 수요집회를 찾은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 뉴스1 자료사진

“위안부 피해자 및 생존자들 위해 연대를 통한 정의와 명예 회복에 나서야 한단 이용수 할머니 목소리에 주목하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미향에 대한 검찰 수사는 정치적 고려 없이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은 1일 홍콩 인터넷매체 아시아타임즈에 이러한 내용을 담은 글을 기고했다. ‘위안부정의연대(CWJC)’ 공동의장인 릴리안 싱, 줄리 탱이 공동 명의로 이름을 올렸다. 혼다 전 의원은 2007년 미국 연방의회에서 통과된 ‘121호 결의안’을 주도한 인물이다. 해당 결의안엔 ‘일본 정부가 젊은 여성을 성노예로 삼은 일에 대해 공식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기고문에서 혼다 전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이용수 할머니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회상하며 “그들의 메시지는 ‘위안부 역사’가 잊혀선 안 된다는 것이었고, 일본 정부는 진실하고, 분명하게, 합법적으로 사과하고 피해자들에게 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이 할머니가 지난 9일 ‘정의기억연대가 전 대표인 윤미향 의원이 위안부 생존자들을 위해 기부된 돈 관리를 부적절하게 해왔다’고 말했다”고 언급한 뒤 “이 할머니는 ‘정의연이 한국과 일본의 청소년 교육이란 운동의 진정한 목표에서 벗어났다’고 주장했다”고 적었다. 혼다 전 의원은 그러면서 “잘못과 불의에 대한 목소리를 내는 건 결코 쉽지 않다. 이 할머니는 그렇게 할 수 있는 용기를 지녔다”는 말로 이용수 할머니를 지지했다. 윤 의원 및 정의연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그는 강조했다.

아울러 위안부 피해자는 물론, 정의연에 대한 명예훼손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우려했다. 혼다 전 의원은 이번 사건을 ‘위안부 단체의 재정 스캔들’로 매도하며 운동 자체를 폄훼하려는 움직임이 일본에서 나타나고 있음을 지적하며 “우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하의 일본이 이런 문제를 핑계로 위안부 피해자와 생존자들이 해온 정의로운 활동의 명예를 손상할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