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스 뉴스] 트럼프, G7 참가국 확대 원해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리아타임스 뉴스] 트럼프, G7 참가국 확대 원해

입력
2020.06.03 04:30
0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다음달로 예정돼 있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께로 연기하고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에어포스1 로이터=연합뉴스

Trump postpones G7 summit, seeks to add countries to counter China

G7 정상회담 연기한 트럼프, 참가국 확대 원해

U.S. President Donald Trump said on Saturday he would postpone a Group of Seven summit he had hoped to hold next month until September or later and expand the list of invitees to include Australia, Russia, South Korea and Indi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 달에 열기를 희망했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을 9월 이후로 연기하고 호주, 러시아, 한국, 인도를 초청국 명단에 추가하겠다고 토요일 밝혔다.

Speaking to reporters on Air Force One during his return to Washington from Cape Canaveral in Florida, Trump said the G7, which groups the world's most advanced economies, was a "very outdated group of countries" in its current format.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에서 워싱턴DC로 귀국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기자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선진화된 경제를 가진 국가 모임인 G7이 현재는 "매우 시대에 뒤떨어진 국가 그룹"이라고 말했다.

"I'm postponing it because I don't feel that as a G7 it properly represents what's going on in the world," Trump said.

"G7이 세계정세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에 연기하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다.

Most European countries offered no immediate comment on the proposal, with a spokesman for the German government saying Berlin was “waiting for further information”.

G7 소속 유럽 국가 대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즉각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으며, 독일 정부 대변인은 “추가적인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It was unclear whether Trump's desire to invite the additional countries was a bid to permanently expand the G7.

더 많은 국가를 초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바람이 G7을 영구적으로 확대하려는 의도인지는 불분명했다.

On several previous occasions, he suggested Russia be added, given what he called Moscow's global strategic importance. (Reuters)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에도 세계에 미치는 러시아 정부의 전략적 중요성 등을 고려해 러시아를 G7에 추가하자고 여러 차례 제안한 바 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리아타임스 뉴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