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출발 순간 뒤로 밀렸다”… 한밤 대청호 추락 사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차량 출발 순간 뒤로 밀렸다”… 한밤 대청호 추락 사고

입력
2020.06.02 09:57
0 0

 

 승용차 추락해 3명 사망 

 

소방관들이 1일 늦은 밤 옥천군 안내면 대청호 승용차 추락 현장에서 생존자를 구조하고 있다. 충북도소방본부 제공

한밤 대청호에 승용차가 추락해 3명이 숨졌다.

2일 충북 옥천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후 10시 23분쯤 옥천군 안내면 장계교 인근에서 K5승용차가 대청호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 A(60)씨와 동승자 2명 등 3명이 물에 빠져 숨졌다. B(55)씨와 C(69)씨 등 2명은 자력으로 헤엄쳐 뭍으로 나왔다. 승용차에 탑승한 5명은 모두 여성이다.

생존자들은 “잠시 공터에 차를 세우고 휴식을 취한 뒤 출발하려는 순간 차가 뒤로 밀려 비탈길로 추락했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이날 옥천의 한 사찰에 갔다가 거주지인 대전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경찰은 생존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