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구축 본격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울산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구축 본격화

입력
2020.06.02 10:38
0 0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변화하는 교통환경 대처

송 시장 공약 ‘지능형 도로(스마트 도로)구축’ 연계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가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시는 2일 오전 10시 30분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사업시행사인 케이티(KT)컨소시엄, 사업관리를 맡은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와 국토연구원, 감리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추진 배경과 사업 개요, 추진 방향 등에 대한 보고와 질의응답 등 구축을 위한 ‘실증사업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교통안전 강화 및 자율협력주행 지원을 위해 공모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실증사업’에 응모해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주행 중인 차량 주변의 각종 교통 상황에 대한 정보를 도로에 설치된 센서와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시스템 구축이 요체다.

대전-세종 간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시범사업이 이미 국토부에 의해 추진됐고, 지자체 실증사업으로는 서울과 제주에 이어 울산과 광주가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울산은 지난해 12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총 280억원(국비 150억, 지방비 130억)으로 산업로, 오토밸리로, 삼산로, 문수로 등 도심 주요도로 142.6km 구간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인프라 구축 및 교통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 사항인 ‘자율주행 스마트 도로 구축’과 연계해 울산시 전역에 자율주행 기반 지능형 도로를 구축하게 된다.

울산시는 실증사업 대상을 시 특성에 맞게 사고 비율이 높은 화물차 1,300대 등을 중심으로 차량에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단말기를 장착, 운전자에게 도로 상황과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위험 정보를 제공한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와 기존의 지능형 교통체계(ITS)의 가장 큰 차이점은 정보 공유로 지능형 교통체계에서는 각 정보를 수집해 가공하고 전달하는 방식이었다면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차량과 시설물, 차량과 보행자 간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으면서 능동적으로 대처가 가능하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2년부터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도입을 위해 기본 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2014년 대전-세종 간 시범사업을 추진해 2016년 7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