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통합당, 첫 출근한 국회의원에 “윤미향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통합당, 첫 출근한 국회의원에 “윤미향씨”

입력
2020.06.01 18:58
0 0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나비 배지’를 달고 국회로 첫 출근했습니다. 후원금 회계부정 논란을 뚫고 의정활동을 시작한 윤 의원을 향해 미래통합당은 맹비난을 퍼부었는데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에서는 지난달 29일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어요. 특히 윤 의원을 ‘윤미향씨’라고 지칭하며 동료 의원으로 인정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윤미향씨의 말이 거짓인지 아닌지는 거짓말탐지기도 필요 없이 옷을 흥건히 적신 땀에서 다 드러난다”며 윤 의원이 거짓 해명을 했다고 주장했어요.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대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의 태도도 지적했죠. 주 원내대표는 “국민들이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고 하고 있는데, 민주당은 모두 나서서 윤미향씨를 지키기에 급급하다”며 “짐작컨대 윤씨와 위안부 문제를 통해 친일 프레임으로 선거 치르는데 같이 했던 내역 등 말 못할 사정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TF의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윤 의원 본인 외에 남편과 딸, 주변 사람들도 정부 보조금과 후원금으로 돈 잔치를 하고 보좌관·비서관 등의 자리가 넘쳐난다”면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앵벌이 시켜 돈을 벌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데도, 사죄하거나 잘못을 이야기하는 사람은 없다”고 꼬집었어요.

윤 의원은 의혹을 적극 해명하고 의정활동을 시작하면서 정면돌파에 나서는 모습인데요. 사태의 향배는 결국 검찰 손에 달리게 됐습니다.

김용식 PDㆍ전효정 인턴 PD yskit@hankookilbo.com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