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늘 지역사회 감염 30명 중 24명 '종교 소모임 관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오늘 지역사회 감염 30명 중 24명 '종교 소모임 관련'

입력
2020.06.01 11:49
0 0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자매근린공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반장은 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자 설명회에서 “오늘 지역사회 감염 총 30건 중 24건이 종교 소모임에서 발생했다”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이러한 대면·접촉 소모임은 밀폐된 공간에서 사람들이 밀접하게 모여 앉아 대화를 나누거나 식사를 함께 하는 등 침방울이 확산되기 쉬운 특성을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앞으로 1~2주 동안 수도권 지역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지 못하면 어렵게 시작한 등교를 포함한 일상생활에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수도권 주민들께서는 가급적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시고 특히 음식점, 주점 등 다수의 사람들이 밀집하는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을 최대한 삼가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특히 종교시설에서의 대면접촉 소모임은 당분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불가피하게 모임을 하더라도 함께 식사를 하지 않도록 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고 큰 소리로 말하는 등 침방울을 통한 전파가 우려되는 행동을 삼가 달라는 당부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