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이 플라스틱 용기를 수거한다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백화점이 플라스틱 용기를 수거한다고?

입력
2020.05.31 11:23
0 0

 현대백, 6월 5~11일 전국 15개 점포에서 ‘플레이 그린 프렌즈’ 캠페인 

 코로나19로 가정 내 배달음식 소비 늘어 플라스틱 사용 급증 

 수거한 폐플라스틱, 친환경 재생 화분 제작해 초등학교 보급 

현대백화점은 ‘플레이 그린 프렌즈 캠페인’으로 수거된 플라스틱으로 친환경 재생 화분을 제작해 초등학교에 보급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플라스틱 용기 수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 내 배달음식 소비가 늘면서 급증한 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환경부와 함께 내달 5~11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수명이 다한 플라스틱 용기를 수거해 재활용하는 ‘플레이 그린 프렌즈’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캠페인 기간 점포 내 수거 공간을 고려해 각 점별로 300여명씩, 총 5,000명의 고객으로부터 플라스틱 용기를 수거할 예정이다.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1인당 용기 5개 이상)에게는 친환경 소재인 ‘타이벡’으로 제작한 에코백을 증정한다. 회사 측은 캠페인 기간 최소 3만개 이상의 플라스틱 용기가 수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플라스틱 용기 한 개당 무게가 보통 150g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약 5톤에 이르는 분량이다.

수거는 각 점포별 사은 데스크 등 지정된 장소에서 이뤄지며, 플라스틱 용기의 제조사·사이즈·수량 등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는다. 가정용 플라스틱 밀폐 용기는 물론, 배달 음식 포장재로 쓰이는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등 폴리프로필렌(PP) 소재의 플라스틱 용기면 모두 수거한다. PP 소재는 열에 강한 플라스틱 소재로 음식물을 담는 용도로 만들어진 대부분의 플라스틱 용기에 사용된다.

현대백화점은 이렇게 수거한 폐플라스틱을 사회적기업 ‘터치포굿’과 함께 친환경 재생 화분 1,000개를 제작할 예정이다. 만들어진 화분에는 ‘아레카야자’ 등 공기 정화에 효과가 있는 식물을 심어 서울 시내 초등학교 10곳에 보급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PP 소재로 수거 품목을 통일해 재활용률을 높이고, 단순 재활용이 아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링 상품으로 제작하기로 했다”며 “이번 캠페인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고객들의 호응과 참여도 등을 봐서 추가 진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이 ‘플레이 그린 프렌즈’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한 건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 내 배달 음식 소비가 많아지면서 처치 곤란한 플라스틱 폐기물이 집집마다 크게 늘어나고 있어서다. 여기에 최근 플라스틱 재생 원료의 적체량이 증가해 수익성이 떨어진 재활용업체가 수거를 꺼리면서, 일반 아파트 단지 등에서 플라스틱 수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도 고려했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는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하고 환경보호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전체 계열사에서 플라스틱과 스티로폼 소재 포장재 사용을 줄이는 ‘그린 패키지’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내년까지 연간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량 393톤, 스티로폼 포장재 사용량 66톤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목표대로 프로젝트가 진행될 경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000여톤 줄이게 돼, 30년산 소나무 16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