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흑인사망’ 시위대에 “폭도” 비난…군투입 경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흑인사망’ 시위대에 “폭도” 비난…군투입 경고

입력
2020.05.31 10:05
0 0
미국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전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9일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의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과 맞서고 있다. 새너제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며 폭력을 행사한 시위대를 향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이 오히려 긴장된 현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30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州)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를 축하하기 위한 연설에서 폭력시위를 언급해 “폭도와 약탈자, 무정부주의자에 의해 먹칠을 당하고 있다”며 “정의는 성난 폭도의 손에 의해 결코 달성되지 않고, 나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전날 밤에는 트위터에 “폭도의 80%는 주 외부에서 왔다. 폭력을 선동하기 위해 주 경계선을 넘는 것은 연방 범죄”라고 말했다. 이어 “연방정부가 개입해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연방군대 투입을 경고했다.

29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CNN 본사 앞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시위 참가자가 'CNN' 로고 조형물 위에 올라가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고 쓰인 깃발을 흔들고 있다. 애틀랜타=AP 연합뉴스

국방부도 성명을 내고 미네소타 주지사의 요청이 있으면 4시간 내에 군대를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군 파견은 1807년 발효된 연방법률인 폭동진압법에 근거해 가능하다. 해당 법은 미국 대통령이 반란이나 폭동을 진압할 경우 군부대를 파견할 수 있도록 한 게 골자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대통령의 발언이 미 전역과 백악관 앞에서까지 벌어진 긴장된 상황을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각 주의 시장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분열을 심화한다며 리더십을 강하게 비판해 왔다고 전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