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지현, 9번째 시험관 시술 “용기가 필요했지만 도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빠본색’ 김지현, 9번째 시험관 시술 “용기가 필요했지만 도전”

입력
2020.05.31 09:55
0 0
‘아빠본색’ 김지현-홍성덕 부부가 시험관 시술 준비를 한다. 채널A 제공

채널A ‘아빠본색‘의 김지현-홍성덕 부부가 9번째 시험관 시술 준비에 들어간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임신을 위한 시험관 시술에서 8번이나 실패를 겪었지만, 좌절하지 않고 9번째 도전에 나서는 김지현-홍성덕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현재 49세(만 47세)로 임신을 하기에 적지 않은 나이인 김지현은 “이 나이에도 해 보려고 하는 건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며 “많은 실패로 마음을 다치기도 했고,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편 홍성덕 역시 “여자만 노력할 게 아니라, 나도 같이 검사 받고 애써 봐야지”라며 아내와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함께 찾은 병원에서 김지현&홍성덕 부부는 입구에 걸린 아기의 손발 조형물을 보고 “너무 귀엽다”며 애틋한 소망을 드러냈다.

김지현은 “이곳을 찾은 환자 중 한 명이 폐경을 맞은 뒤에도 임신에 성공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혹시 하는 마음에 온 것”이라고 남편에게 말했다.

두 사람의 각종 검사 결과에선 개선할 부분이 많이 보였다. 자궁 근종 제거 시술을 받은 적이 있는 김지현은 따뜻해야 할 자궁에 냉기가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남편 홍성덕 역시 “뱃살을 좀 더 빼고 사우나를 피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의사는 “다른 사람보다 3~4배는 더 노력해야 하지만, 긍정적인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며 “진료를 받은 환자 중 지현 씨보다 한 살이 많은, 만 48세에 임신하신 분도 있었다”고 격려했다.

이에 김지현은 울컥하는 마음에 눈물을 흘렸고, “좋게 말씀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했다”면서도 “아마도 내년 정도까지가 내게 남은 시간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현&홍성덕 부부의 2세 임신을 위한 9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기는 31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채널A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