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미향, 국회의원직 내놓고 검찰 수사 응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진중권 “윤미향, 국회의원직 내놓고 검찰 수사 응해야”

입력
2020.05.30 10:44
0 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진중대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당선자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29일 주장했다.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부터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진 전 교수는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과 관련해 “그 해명은 기자회견이 아니라 검찰 수사에서 하는 게 더 좋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번 논란의 핵심을 “개인 계좌로 모금하고, 남편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아버지에게 일자리를 주고, 사적 루트로 건물을 매입하는 등 공사 구별이 불분명한 인물에게 과연 ‘공직’을 맡겨도 좋은지 묻는 것”이라고 했다. 유ㆍ무죄를 따지는 사법 영역을 떠나 국회의원이라는 공직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윤리영역에서 따져봐야 한다는 뜻에서다.

기자회견을 본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긴 글을 남긴 진 전 교수는 “윤미향씨 본인을 위해서가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이 운동의 명예를 위해서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히 씻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윤미향씨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운동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으로 전락시킨 책임을 묻는다”며 “남산의 기억의 터 기념조형물에는 심미자 할머니의 이름이 빠져있다. 이것이 인류의 기억에서 할머니들의 존재를 지워버리는 일본우익의 범죄적 행태와 뭐가 다르냐”고 지적했다. 심 할머니는 생전 정의기억연대 활동을 비판하며 윤 의원과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진 전 교수는 “이용수 할머니는 하면 안 되는 국회의원을 왜 본인은 해도 된다고 믿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운동을 위해 누군가 국회의원이 되어야 한다면, 그 주체는 당연히 할머니여야 한다. 왜 그들의 권리를 막고, 본인이 그 권리를 ‘대리’하겠다고 나서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도 했다. 전날 윤 의원은 이용수 할머니의 비례대표 출마를 말린 이유를 묻는 질문에 “구체적인 정황은 사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쉽게, 별로 중요하지 않게 받아들이고 말씀을 드린 것 같다”고 답했다.

진 전 교수는 글을 맺으며 이날부터 윤 의원에게 부여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윤 의원이 해야 할 일은 절대로 자기 몫이 돼서는 안될 그 자리에서 물러나, 이제까지 제기된 수많은 의혹에 답하기 위해 검찰수사에 응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의) 초심까지는 의심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바로 지금이 그 초심으로 돌아갈 때라 믿을 뿐”이라고 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