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복귀하는 홍준표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국민 못 속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의도 복귀하는 홍준표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국민 못 속여”

입력
2020.05.30 10:00
0 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4월 16일 오전 대구 수성구 두산동 선거사무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30일 “내공과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일부 사람을 현혹할 수는 있으나, 종국적으로 국민을 속일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화려하게 조명을 받고 정계로 들어와 공천권을 쥐고 절대권력을 누렸지만, 총선 결과 국민들의 손에 한 방에 훅 가는 것을 보지 않았냐”고 적었다. 21대 총선 과정에서 자신을 공천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전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통합당에서 누구 하나 황 전 대표를 챙기는 사람이 없는 현실에 대해 “그 앞에서 곡학아세(曲學阿世) 하던 일부 언론인들과 유튜브들, 호가호위 하던 정치인들 모두 어디로 갔는가”라고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향한 듯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황 전 대표는 “내공 없고 뿌리 없는 정치 기술로 일부 사람들을 현혹할 수는 있으나 종국적으로 국민들을 속일 수는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눈앞에 보이는 권력보다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국민들이 더 무섭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이미 늦은 것”이라고 했다. ‘비상대책 전문가’로 불리는 김 내정자에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다.

4ㆍ15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한 홍 전 대표는 “제 21대 국회가 새롭게 열린다. 좌우를 떠나 당파 이익을 떠나 국익 우선주의를 실천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며 글을 맺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