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43일 만에 코로나 신규 확진… 해외입국 20대 남녀 2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광주 43일 만에 코로나 신규 확진… 해외입국 20대 남녀 2명

입력
2020.05.29 17:55
0 0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광주에서 43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해외 입국자다. 광주에서는 지난달 16일 30번째 확진자 이후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았지만 이날 누적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었다.

29일 광주시에 따르면 2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영국, B씨는 러시아에서 입국해 받은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으며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모두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소방학교 생활관에 시설 격리돼 접촉자는 없다.

31번 확진자 A씨는 28일 오후 2시쯤 인천공항으로 들어와 공항버스로 광명역에 도착해 KTX로 광주로 이동했다. 광주 송정역에서 시가 운행하는 전용 버스를 이용해 소방학교 생활관으로 이동했다. A씨는 전남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B씨도 28일 오후 5시5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해 KTX로 송정역, 시 운행 버스로 소방학교 생활관으로 이동한 뒤 29일 오전 검체 채취를 했다. B씨는 조선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보건당국은 이들이 머문 소방학교 생활관에 대해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