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만삭의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영상 다음달 1일 전면 공개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KBS ‘만삭의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영상 다음달 1일 전면 공개된다

입력
2020.05.29 15:35
0 0
KBS가 발굴한 ‘만삭의 위안부 영상’은 다음달 1일 시청자에게 모두 공개된다. KBS 제공

KBS가 ‘만삭의 일본군 위안부’로 알려진 고 박영심 할머니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을 다음달 1일 대중에 전면 공개한다.

29일 KBS는 “박 할머니의 영상은 시청자 모두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누구든 해당 영상을 제공받아 교육ㆍ연구 등의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6월 1일 시청자들에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전날 KBS 다큐인사이트 제작팀은 미국 국립기록관리청(NARA)에서 발굴한 54초 분량의 박 할머니 영상의 존재를 최초로 보도했다. 1921년 평안남도 남포 출신의 박 할머니가 1944년 9월 중국 윈난성 쑹산에서 미ㆍ중 연합군에 의해 구출되는 장면이 담겼다.

지금까지 남아있는 일본군 위안부 사료는 대부분 문서와 사진이어서 영상 자료는 그 희소성 때문에 역사적 가치가 크다. 한혜인 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 연구위원은 “움직이는 영상 속에서 겁남, 두려움 같은 감정을 읽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할머니들의 고통에 더 가까이 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