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할머니 출마, 진짜 한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 같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미향 “할머니 출마, 진짜 한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 같다”

입력
2020.05.29 14:37
0 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가 ‘8년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국회의원 출마를 윤 당선자가 말렸다’는 의혹과 관련 “기억이 안 난다”고 29일 말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할머니께서 일본대사관 앞에서 전화를 했고, 제가 전화로 만류했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구체적인 상황이 사실 기억이 안 난다”며 “할머니가 국회의원을 진짜 하고자 한다고 받아들이지 않고, 쉽게, 별 중요하지 않게, 받아들이고 말씀 드린 것 같다”고 부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