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수도권 박물관 미술관 등 다시 휴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수도권 박물관 미술관 등 다시 휴관

입력
2020.05.29 10:08
0 0
28일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 입구에서 한 관계자가 임시휴관 안내문을 다시 설치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하면서 수도권 일대 국립문화예술시설이 다시 2주간의 휴관에 들어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지역 공공시설 운영 중단 결정에 따라 수도권에 있는 국립중앙박물관, 민속박물관, 현대미술관, 중앙도서관 등 9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 휴관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국립중앙극장과 국립국악원 등 4개 국립 공연기관도 함께 문을 닫으며,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중단된다. 휴관 조치 등은 다음달 14일까지 유지된다.

문체부는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다만,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휴관 없이 서비스를 지속하기로 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2월 코로나 19가 급속히 확산하자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에 들어갔고, 재개관은 정부의 생활방역 전환에 따라 이달 6일 이뤄졌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