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수사 1호? 추미애 "개인 사건이 되진 않을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석열 공수처 수사 1호? 추미애 "개인 사건이 되진 않을 것"

입력
2020.05.29 10:31
0 0

“특정 개인 문제 수사…공수처 취지에 안 맞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인권경영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하는 법무부·국가인권위원회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1호 사건에 대해 개인이 수사대상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 밝혔다. 배우자와 장모의 사문서 위조,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의혹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지목되는 데 대해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인 것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특정 개인의 문제로만 수사하면 그 본래의 취지가 논란에 빠져서 (공수처가) 제대로 출범하지 못하는 여론이 조성돼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수처의) 출범 취지에 맞게끔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우리가 권력과 유착을 해서 제대로 수사하지 못했다거나, 아니면 제 식구를 감쌌다거나 하는 그런 큰 사건들이 공수처의 대상 사건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 ‘개인’이 윤 총장을 말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그런 취지에서 성역은 없다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또 “현재 모든 공직자들은 퇴직 후에도 적용을 받으니 그런 기구가 있다는 자체가 부패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는 것”이라며 “(1호 대상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말씀은 제가 드릴 수 있는 입장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