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주방 가위 들고 셀프 헤어컷…결과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존박, 주방 가위 들고 셀프 헤어컷…결과는?

입력
2020.05.29 13:14
0 0
존박이 ‘존박의 트루존쇼’에서 팬들과 소통했다. 뮤직팜 제공

가수 존박이 주방 가위를 들고 셀프 헤어컷에 도전했다.

지난 28일 존박은 원더케이(1theK)와 함께하는 유튜브 채널 ‘존박의 트루존쇼’를 통해 네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존박은 자신의 헤어스타일을 지적하는 댓글들을 읽은 후 “여러분의 의견들 소중히 잘 읽었습니다. 자르면 되잖아요. 자를게요”라고 답하며 셀프 헤어컷에 도전했다.

존박은 한 손에는 캠코더, 한 손에는 주방 가위를 든 채 뒷머리 자르기에 도전했다. 그는 이어 엉성하게 잘린 뒷머리를 보여주며 “어때요? 괜찮은 것 같은데. 깔끔해졌어”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에서는 구레나룻 자르기가 많이 언급됐고, 존박은 “구레나룻이 없어지면 얼굴이 너무 넓어 보인다. 허전해 보인다”며 자르기 망설였다. 그러나 이내 용기를 내 구레나룻을 자른 존박은 “자르다 보니까 욕심이 생기네요. 자르면 자를수록 단정해 보이니까”라며 앞머리와 숱까지 치며 셀프 헤어컷에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존박은 “이번 주말은 혼자서 머리를 잘라봤는데요. 여러분은 절대 따라 하지 마시고 돈 주고 자르세요. 제가 원래 손재주가 있는 편은 아닌데 잘 얻어걸린 것 같습니다. 뭔가 잘 풀렸어요. 숍 가면 깜짝 놀라시겠죠? 머리 어디서 잘랐냐고 그러실 것 같아요. 내가 잘랐는데. 뿌듯하네요”라고 말하며 자신의 셀프 헤어컷에 만족스러워했다.

영상 말미 쿠키 영상 속에는 촬영이 끝난 후 미용실을 찾아간 존박의 모습이 공개됐다. 미용사는 존박의 머리를 보며 “말이 안 되는데”라며 당혹스러워했고 전문가답게 깔끔하고 단정한 헤어 스타일링으로 존박을 변신시켰다.

한편, ‘존박의 트루존쇼’의 새로운 에피소드는 매주 목요일에 공개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