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내연녀 살해한 50대 징역 17년 확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법, 내연녀 살해한 50대 징역 17년 확정

입력
2020.05.29 06:31
0 0
게티이미지뱅크

돈 문제로 다투다 내연녀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에게 중형을 선고한 원심이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29일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살해 및 절도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내연녀 B씨의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금전 문제로 다투다 B씨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이후 B씨의 카드로 100만원을 인출하는 등 나흘 동안 총 220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측은 피고인이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다며 재판부에 감형을 호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술을 마신 사실은 인정되나 범행 수법이나 경위, 범행 후 행동에 비춰 피고인 측 주장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판단했고 2심 재판부, 대법원 모두 원심에 문제가 없다고 봤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