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는 아시아의 세기… 위기가 기회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 이후는 아시아의 세기… 위기가 기회다”

입력
2020.05.28 20:00
0 0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이 28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타임스 포럼'에 참석해 연설을 듣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제공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향후 대한민국 경제의 향방이 결정될 것”(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코로나19 사태는 ‘아시아의 세기(Asian Century)’가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글로벌 컨설팅사 맥킨지)

국내외 정부 당국자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이후 변화할 세계 경제 환경이 아시아 국가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선제적인 대응과 국가간 협력을 강화한다면 아시아의 ‘찬란한 시대’가 펼쳐지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주문이다.

코리아타임스는 28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의 미래-새로운 세계, 새로운 전략’이라는 주제의 ‘2020 코리아타임스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선 코로나19 이후 도래할 비즈니스 패러다임 ‘넥스트 노멀(Next Normal)’ 시대에 맞는 한국과 중국의 비전, 성공 전략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행사에는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 등 정부 당국자와 최원식 맥킨지 서울 대표 등 전문가가 참석했다.

개막연설에 나선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코로나19는 대내외 경제구조 변화와 함께 경제주체 행태에 근본적인 변화를 초래해 ‘넥스트 노멀’을 형성할 것”이라고 진단하며 선제적 대응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구체적으로 정부가 △주력산업ㆍ경제생태계의 구조 혁신 △새로운 인프라 구축ㆍ유망산업 육성 △취약계층 안전망 강화 △코리아 프리미엄 활용 전략 마련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K방역을 활용한 신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높아진 위상을 기회 삼아 글로벌 허브로서 자리매김 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홍 부총리의 연설문은 안 차관이 대독했다.

뒤이어 연설에 나선 싱 대사는 “양국(한중)의 전염병 대응 성공 경험을 총괄해 보면 가장 중요한 것은 협력”이라며 앞으로도 국제 협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싱 대사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중국은) 더 높은 수준의 대외 개방을 계속 추진하고 수입을 적극 확대할 것”이라며 “한국 등 주변 국가들과 발전을 공유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해 아시아의 ‘찬란한 시대’를 열어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두되고 있는 신보호무역주의에 대해선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싱 대사는 “‘목이 막힌다고 먹기를 그만둘 수 없 듯’ 작은 장애로 해야 할 일을 포기해선 안 된다”면서 “세계화가 갖고 있는 문제는 세계화의 발전 속에서만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케빈 스니더 맥킨지 글로벌 회장은 영상연설을 통해 ‘넥스트 노멀’ 시대의 구체적인 모습을 전망했다. 그는 향후 비즈니스 생태계에 있어 국가간 국경이 부활하고, 효율성만큼이나 회복력이 중시되며, 정부의 역할이 보다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비대면 경제가 부상하고 산업 구조와 소비자 행동에 있어서도 전면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스니더 회장은 이 같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한 전략으로 △빠른 회복 △사업체 재건 △디지털화 가속화 등을 강조했다. 특히 한국에 대해선 “디지털 의료 혁신은 한국과 전세계에서 이미 일어나고 있다”며 “혁신을 받아들이고 미래에 또 다가올 대유행과 싸울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