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커플 이동건ㆍ조윤희 3년만에 이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월계수’ 커플 이동건ㆍ조윤희 3년만에 이혼

입력
2020.05.28 14:05
0 0
조윤희(왼쪽)와 이동건.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이동건(40)과 조윤희(38)가 결혼 3년 만에 남남이 됐다.

두 배우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 킹콩바이스타쉽은 “신중한 고민 끝에 지난 22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으며 오랜 논의 끝에 이혼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윤희가 양육권을 가지며, 재산 분할 등은 협의 중이다.

이동건ㆍ조윤희 두 배우는 2017년 KBS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로 인연을 맺었다. 그 해 2월 교제사실 인정한 뒤 5월 혼인신고를 하고 9월에 결혼식을 치르고 12월 딸도 낳았다. 초스피드 연애와 결혼, 출산으로 화제를 모았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