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외교원장 “방역 ‘국뽕’… 지나친 기대, 오만 말아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립외교원장 “방역 ‘국뽕’… 지나친 기대, 오만 말아야”

입력
2020.05.28 14:29
0 0
'2020 대한민국 종합 미래전망 대회'가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다. 뉴시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성공한 것은 우연이 아니지만, 우리에게 모든 것을 열어주는 기회는 아니다”며 “이른바 ‘국뽕’에 빠지지 않으려면 지나친 기대와 오만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종합 미래전망 대회’에서 ‘세계 정세 변동과 한반도의 미래’를 주제로 한 강연에 나서 이렇게 말했다. ‘국뽕’은 국가와 필로폰의 합성어로, 국가에 대한 자긍심에 과도하게 도취된 상태를 일컫는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우수성에 세계가 주목하며 ‘K-방역’ ‘국뽕’ 등 단어가 회자됐다.

김 원장은 방역 성공에 대한 지나친 기대를 경계하며 “프랑스 등 유럽 일각에서 한국이 인권 의식이 없어 방역에 성공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블레임 게임(Blame gameㆍ서로 비난하고 책임을 전가)을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그는 “코로나19 이후 국제정치 대격변 속 희생자가 되지 않으려면 미국 등의 배타적 선택 강요에 저항할 수 있는 피난처가 필요하다”며 신남방국가와의 연대 구축 및 한반도 프로세스 강화를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