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 등 4,159명 자가격리ㆍ전수검사 시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 등 4,159명 자가격리ㆍ전수검사 시행

입력
2020.05.28 11:54
0 0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8일 오전 0시 기준 경기 부천시의 쿠팡 물류센터와 관련해 확인된 환자가 69명이라고 이날 오전 밝혔다.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직접 감염이 55명, 이들로 인한 추가 감염 사례가 14명이다. 보건당국은 밀접접촉자뿐만 아니라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 물류센터 근무자와 방문객 4,159명을 접촉자로 분류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동시에 이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강립 중안본 제1총괄조정관은 “이태원 클럽 사례와 달리 대부분의 연락처 파악이 용이하여 검사는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어제까지 전체의 약 83%인 3,445명에 대하여 검사가 시행되었고, 오늘 중 대부분 검사가 완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접촉자에 대한 전수검사가 완료되면 물류센터 내의 집단감염은 방역망의 통제 안에서 관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확진자들이 어느 경로를 통해서 이동을 했는지 혹시 다른 사업장에서 근무를 했는지에 대한 부분들이 같이 파악되기 때문에 (방역망 안에서 통제된다는 의미는) 원인불명 감염자들이 줄어드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