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배후설에 입 연 이용수 할머니 “백 번, 천 번 얘기해도 나 혼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배후설에 입 연 이용수 할머니 “백 번, 천 번 얘기해도 나 혼자”

입력
2020.05.28 09:57
0 0

 “윤미향, 하루아침에 30년 인연 배신… 사람 아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왕태석 선임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 이후 일각에서 쏟아진 배후설과 관련해 “백 번, 천 번 얘기해도 저 혼자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누구와도 의논한 적이 없다는 것이 할머니의 입장이다.

이 할머니는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제가 바보냐. 제가 치매냐. 치매에 걸린 할머니를 끌고 다니면서 이용했다는 것 밖에 없냐. 저는 치매가 아니다. 누구도 건드는 사람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 당시 공개된 입장문도 할머니가 직접 쓴 것을 수양딸이 또박또박 옮겨 적은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할머니는 “7~8명이 같이 도와가며 쓴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제가 (입장문을) 구불구불하게 썼는데, 수양딸에게 글을 이대로 똑바로 쓰라고 한 것”이라며 “제가 쓴 걸 보고 그대로 써달라고 한 것뿐이다. 제가 생각하고 제가 한 거라서 떳떳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혼자 쓰면서 머리를 써가면서 참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며 “그렇게 한 거지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와도 의논한 건 없다. 제가 혼자 해야지 누구를 데려다 하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건 제 일인데 제가 해야 되지 누구한테 물을 필요도 없고, 또 거들어달라고 한 것도 없다”며 “전부 제가 했다”고 덧붙였다.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가 배후로 지목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전혀 아니다. 그 사람은 기자를 데리고 온 것뿐이다. 꼬투리 잡을 게 없어서 그걸 꼬투리를 잡았다”며 “제가 아무리 못 배워도 책잡힐 말은 하지 않아야 된다는 걸 분명히 생각하고 행동한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향해서도 재차 배신감을 드러냈다. 이 할머니는 “30년이나 같이했는데 이 문제를 해결 안 하고 자기 욕심대로 국회의원이 하고 싶다고 하루 아침에 30년동안 한 것을 배신했다”며 “제가 그 배신당한 그 분함, 그걸로 (기자회견을) 했지 다른 거는 몰랐다”고 토로했다.

또 “(국회의원도) 한다고 말하고 했냐. 자기 마음이다. 30년이나 했는데 하루아침에 아주 배신했다”며 “저만 배신당한 게 아니다. 저를 배신하고 국민을 배신하고 전세계인을 배신하고 속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하루아침에 팽개치고 자기가 가고 싶다고 사리사욕을 챙겼다. 자기 마음대로 했다”며 “그러지 않을 거라고 믿은 사람이 그런 행동을 하니까 사람은 아니라고 본다. 사람으로서는 그러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