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밤’ 신혜선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알림

‘한밤’ 신혜선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입력
2020.05.27 21:57
0 0
신혜선이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SBS 방송 캡쳐
신혜선이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SBS 방송 캡쳐

배우 신혜선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본각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결백’ 개봉을 앞두고 있는 신혜선이 ‘카피추의 자만추’ 코너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혜선은 “데뷔한 지 어느덧 8년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연기에 대한 열망이 좀 많다. 이쪽 일을 꿈꾸던 기간이 상당하게 길었다. 그래서 계속하고 싶은 역할들이 생기더라”라고 덧붙였다.

또한 신혜선은 “영화 ‘결백’에서 배종옥 딸로 나온다. 엄마의 무죄를 입증하는 캐릭터다. 배종옥은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이어서 호흡 하는 것이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신혜선은 거짓말탐지기 게임에서 “나는 내가 예쁘다고 생각한다?”라는 질문에는 “아니오”라고 말했다. “나는 지금 인터뷰가 너무 재미있다?”라는 질문에는 “네, 카피추 팬이다”라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