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센터ㆍ학원 강사발 n차 감염... 코로나 신규 확진 40명으로 껑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물류센터ㆍ학원 강사발 n차 감염... 코로나 신규 확진 40명으로 껑충

입력
2020.05.27 10:48
0 0

 4월 8일 53명 이후 49일만에 최대폭 

코로나19로 연기된 초등학교 1,2학년 및 유치원생 등교수업이 재개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세륜초등학교에서 같은 학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는 원생들이 등원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차 등교수업이 시작된 27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명이나 추가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일 확진자가 4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8일(53명) 이후 49일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40명 늘어 누적 1만1,26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37명은 국내 지역발생이고, 3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9명, 인천 11명(해외유입 1명), 경기 6명 등 수도권에서만 36명이 집중됐다. 대구에서는 3명이 추가됐고, 2명이 지역발생 사례다.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25일과 26일 각각 16명과 19명으로 10명대를 기록했으나 전날 경기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무더기로 쏟아져 나오고, 인천 학원강사로 인한 n차 감염 사례가 더해지면서 급증했다.

고등학교 2학년생 이하, 유치원ㆍ초ㆍ중ㆍ고의 등교 개학이 시작된 이날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학부모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한편, 신규 격리해제자는 20명으로 지금까지 1만295명이 완치돼 완치율 91.4%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전날 나오지 않아 누적 269명을 유지했다.

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