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윤미향, 의원 ‘불체포특권’ 누리려면 해명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용진 “윤미향, 의원 ‘불체포특권’ 누리려면 해명해야”

입력
2020.05.27 10:31
0 0

“불체포특권, 동료 의원 공감 없인 작동 안돼”

“이용수 할머니 배후ㆍ기획설, 적절치 않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영권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당 윤미향 당선인이 ‘개원 이후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이 사안은 불체포특권을 작동할 일도 아니다”라고 했다.

박 의원은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회가 시작되고 국회의원 신분으로 돌아선다고 해도 불체포 특권은 동료 의원들이 같이 공감해 주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 신분으로서 만일 자신이 그런 걸(불체포특권) 누리고 싶어도 명백한 해명이 있어야 되는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공인으로 사실은 살아왔고 이제는 또 국민의 대표로 국회의원의 역할을 하시게 된 분인데 그렇게 하시는 게 맞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회기 중에만 불체포특권이지 국회의원은 못 잡아가는 것은 아니다”라며 “회기가 언제까지나 잡혀 있지 않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다 일이 해결돼야 하고 또 상식적으로 일이 해결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일부 여권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둘러싼 ‘배후설ㆍ기획설’에 대해서는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저만 해도 직접 쓰는 기자회견문하고 말투는 다르다. 당연히 어른의 말씀이 문자로 정리될 때 그 (어)투가 당연히 다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전날 TBS 라디오 진행자 김어준씨는 “(기자회견문은) 할머니가 직접 쓴 게 아닌 게 명백하다. 그 연세 어르신들이 쓰는 용어가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 할머니는 이에 한 언론 인터뷰에서 “수양딸의 도움을 일부 받았을 뿐 (직접) 읽다 이러다 썼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박 의원은 “계속 이 할머니가 마치 뭔가 이렇게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본질을 흐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거듭 말했다. 정작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강조한 위안부 운동 방식과 한ㆍ일 과거사 해결방안 등 사태의 본질은 실종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