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타운 월계점 “고객이 더 오래 머물도록”…미래형 점포로 새단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마트타운 월계점 “고객이 더 오래 머물도록”…미래형 점포로 새단장

입력
2020.05.27 10:22
0 0
재단장을 마치고 28일 문을 여는 이마트타운 서울 노원구 월계점 내 수산물 코너. 고객이 원하는 대로 손질해주는 ‘오더 메이드’ 서비스가 준비돼 있다.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미래형 오프라인 점포 ‘이마트타운’으로 재단장한 서울 노원구 월계점이 문을 연다. 지난 27년간의 이마트 유통 노하우를 집약해 온라인과의 차별화를 극대화하겠다는 목표다.

이마트는 지난 10개월간 재단장을 마친 이마트타운 월계점을 오는 28일 개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 측이 내세우고 있는 이마트타운 월계점의 가장 큰 특징은 최대 강점인 식료품(그로서리) 매장을 오프라인 점포만이 할 수 있는 체험형, 고객 맞춤형, 정보 제공형으로 강화했다는 점이다. 또한 비식품 부문을 압축해 확보된 공간에 문화, 식음, 의류 등 다양한 소규모 상점(테넌트)을 도입했다.

이 같은 변화를 위해 기존 3,636㎡였던 그로서리 매장 면적은 3,966㎡로 확대했고, 비식품 매장은 1만1,900㎡에서 1,652㎡로 대폭 축소했다고 이마트 측은 설명했다. 이로써 이마트타운 월계점은 이마트 전체 점포 중 처음으로 비식품보다 규모가 더 큰 그로서리 매장을 보유하게 됐다.

매장 구성도 기존 이마트 80%, 테넌트 20% 비중에서 새단장 후 이마트 30%, 테넌트 70%로 변화한다. 지난해 3월 바로 옆에 문을 연 트레이더스와 함께 월계점은 이번 재단장 이후 이마트타운으로 진화하며 복합쇼핑몰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고 이마트 측은 소개했다.

내부 그로서리 매장에는 다양한 반찬을 판매하는 ‘오색밥상’을 배치했고, 축산과 수산 코너에선 고객이 원하는 대로 상품을 손질해주는 ‘오더 메이드’ 서비스를 준비했다.

재단장을 마치고 28일 문을 여는 이마트타운 서울 노원구 월계점 내 주류 매장. 와인 가격표에 원산지와 당도를 표기해 쇼핑 편의성을 높였다. 이마트 제공

온라인 판매가 불가능한 주류 매장에도 힘을 줬다. 와인은 가격표에 원산지와 당도를 표기해 쇼핑 편의성을 높였고, 이마트 최초로 모든 맥주를 냉장 보관할 수 있는 대형 맥주 냉장고를 설치했다.

유아용품을 통합 진열하는 ‘베이비 통합 매장’과 문구 전문점 ‘스테이셔너리 숍’이 입점한 ‘토이킹덤’, 유명 브런치 카페 ‘카페 마마스’, 유명 일본 가정식 브랜드 ‘온기정’ 등도 이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747㎡ 규모의 아이들 놀이터 ‘바운스트램폴린’도 갖춰 놓았다.

이재범 이마트 월계점장은 “유통 환경과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고려해 체류 시간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리뉴얼했다”며 “앞으로 대형마트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점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