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동엽, ‘스탠드업’ 사연 화제에 “아무 짓도 안 했으니 오해 말아주세요”
알림

이동엽, ‘스탠드업’ 사연 화제에 “아무 짓도 안 했으니 오해 말아주세요”

입력
2020.05.27 08:22
0 0
이동엽이 ‘스탠드업’ 출연 소감을 전했다. KBS2 화면 캡처
이동엽이 ‘스탠드업’ 출연 소감을 전했다. KBS2 화면 캡처

개그맨 이동엽이 '스탠드업'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 최종회에서는 MC 박나래를 비롯해 최현우 박슬기 이동엽 알파고 신기루 최우선이 출연해 ‘으른’들의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먼저 이동엽은 인생의 황금 시기였던 2008년도에 생긴 대박사건을 전했다. 술 담배도 하지 않던 시절, 마약 현행범으로 오해받아 체포당할 뻔했던 경험을 털어놓은 것이다. 이에 그는 자신의 ‘몰래카메라’라는 확신이 들어 그 순간에 오히려 드립을 펼쳤다는 기막힌 사연으로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

방송 이후 해당 에피소드가 실검에 오르며 뜨거운 화제가 되자 이동엽은 “이렇게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습니다. 기사를 보고 지인들에게 연락이 쏟아져 놀랐지만, 오랜만에 소식도 전했습니다. 그래도 오해는 말아주세요. 저 아무 짓도 안 했습니다. 여러분! 하하”라고 유쾌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박슬기는 리포터 15년 차 다운 명불허전 입담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등장부터 박정현 모창을 불러 특유의 간드러지는 목소리를 자랑하는가 하면, 진실을 술술 말하게 만드는 ‘남편 다루기’ 노하우를 전수해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마술사 최현우는 목욕탕에서 알몸으로 부담백배 마술쇼를 해 진땀을 흘렸던 과거부터, 평소 여성 관객과 남성 관객의 극과 극 리액션 차이에 대해 열변을 토했다.

이처럼 '스탠드업'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출연자들의 다채로운 입담과 끄덕임을 자아내는 어른들만의 현실 공감 이야기로 화요일 밤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