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뉴욕증시, 경제재개ㆍ백신 기대에 상승… 다우 2.17% ↑
알림

뉴욕증시, 경제재개ㆍ백신 기대에 상승… 다우 2.17% ↑

입력
2020.05.27 06:08
0 0
뉴욕=EPA연합뉴스
뉴욕=EPA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경제 정상화 움직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로 일제히 상승했다.

26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29.95포인트(2.17%) 뛴 2만4,995.11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6.32포인트(1.23%) 상승한 2,991.77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63포인트(0.17%) 오른 9,340.22를 각각 기록했다.

S&P 500 지수는 장중 한때 3,000선을, 다우지수는 2만5,000선을 각각 회복했으나 막판 미국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과 관련해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에 상승폭이 줄었다.

이날 시장은 미 제약업체 노바백스가 사람을 대상으로 한 1단계 임상시험을 개시했다는 전날 소식에 힘을 받았다.

노바백스의 1단계 임상시험은 호주의 2개 장소에서 건강한 성인 130명에게 백신 후보인 ‘NVX-Cov2373’ 2회 분량을 투약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임상시험 결과는 7월쯤 나올 전망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지속과 미국과 중국 간 긴장 고조 등의 불확실성이 시장에는 여전히 부담으로 남아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