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이용수 할머니 관련 발언, 왜곡하지 말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민희 “이용수 할머니 관련 발언, 왜곡하지 말라”

입력
2020.05.26 17:22
0 0

 “이용수 할머니 거부감 납득 안 돼” 발언 논란에 해명 

최민희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과 관련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한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26일 해명에 나섰다.

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나의 발언을 왜곡하지 말라”며 “나는 ‘이용수 할머니가 납득 안 된다’고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윤미향님 국회의원 되는데 대한 할머니의 거부감이 납득 안 된다, 이 할머니가 젊었다면 국회의원을 하시면 좋았을테고, 위안부 문제 해결에 도움됐을 것’이라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할머니께서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서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그 부분이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최 전 의원은 “시민단체는 모금한 돈으로 개인이 밥을 먹자 하면 지출할 수 없는 구조”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