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소환… 18개월 檢수사 마무리 국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소환… 18개월 檢수사 마무리 국면

입력
2020.05.26 16:10
수정
2020.05.26 19:38
0 0

6월 중 기소 여부 결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삼성 수사의 정점인 이 부회장 조사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의혹을 두고 1년 6개월간 벌인 검찰 수사도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이복현)는 26일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영상녹화실에서 조사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기준 변경 과정의 의사결정에 관여한 정황에 대해 장시간 신문했다.

검찰은 삼성물산의 가치를 떨어뜨리면서 제일모직의 가치를 부풀리는 식의 불법 합병이 이뤄졌으며, 이는 결국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핵심 작업의 일환이라 의심해왔다. 이 부회장은 합병 국면에서 제일모직 지분 23.2%를 보유했지만 삼성물산 지분은 없었다.

검찰은 수사의 단초가 된 삼성바이오의 회계 부정 의혹도 이 부회장 승계 작업과 무관치 않다고 보면서 이 부회장과의 연결고리를 짚는 데 주력했다. 삼성바이오는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배력을 상실했다며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해 장부상 4조5,000억원의 이익을 올렸다. 검찰은 제일모직의 핵심 자회사이던 삼성바이오가 자본잠식에 빠지면 합병 정당성에 흠집이 날 것을 우려해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고 보고 수사해왔다.

이 부회장이 소환되면서 1년 6개월간의 삼성 수사도 종착역에 다다랐다. 검찰은 이 부회장을 상황에 따라 한두 차례 더 부른 뒤 6월 중 전ㆍ현직 삼성 고위직들과 함께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